가온누리홈 우실하 소개 전통찻집 가온누리 일죽화랑 가온누리 사랑방 일반자료실, 사진과 각종 자료 저서안내 논문안내 우실하의 시사문화펀치 고대사 사진자료 삼태극 사진자료 태양조 사진자료

우실하의 논문 및 발표글

필자의 각종 연구자료를 공개합니다. 이는 우리문화에 관한 고민과 새로운 방향 찾기를 여러분과 함께하기 위함입니다.
일부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은 글도 있으니 이 자료를 인용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먼저 필자에게 연락바랍니다.
자료 다운로드가 되지 않을 경우, IE의 도구>옵션>고급>에서 URL 주소를 UTF-8로 보냄을 uncheck하세요.


    Total : 124, 4 / 9 pages login join  

날 짜    2002-07-03 21:21:34  (조회수: 7999)
이 름    admin
다운로드 #1    2000,_가곡에서_모음의_발음_원리,_음악사학보,_25집(2000).pdf (960.1 KB), Download : 237
제 목    가곡(歌曲)에서 한글 모음의 발음 원리(2000)


우실하, "가곡에서 한글 모음의 발음원리", {한국음악사학보} 제25집
       (서울: 한국음악사학회, 2000), 5-33쪽.  (2000.12.31일 발행)

* 이 논문은 가곡에서 '에, 애, 외'의 단모음을 왜 <어+이>, <아+이>, <오+이> 등으로 알아들을 수 없게 분해하여 발음하는지를 밝힌 최초의 글입니다. 학회지에 편집된 상태로 각종 도표도 들어가 있습니다. 쪽수는 완성된 것과 다릅니다.

----------<차례>--------------
1. 글을 시작하며
2. [훈민정음] 모음(母音)의 제자원리(制字原理)
1) 한글 모음의 순서
2) 모음의 제자원리
   가. 천수(天數)와 지수(地數)
   나. 생수(生數)와 성수(成數)
   다. 수(數)의 상징성과 하도(河圖)
   라. 초생(初生)과 재생(再生)
   마. 왜 ‘ㅗ’가 모음 초생(初生)의 시작인가?
   바. 재생(再生)의 시작은 왜 ‘ㅛ’인가?
   사. 양모음(陽母音)과 음모음(陰母音)의 구별
3. 가곡(正歌)에서 한글 모음(母音)의 발음법(發音法): 남창가곡을 중심으로
1) 남창가곡 몇 곡의 사례
   가. 평조 초수대엽
   나. 평조 이수대엽
   다. 평조 중거
   라. 평조 평거
2) 남창가곡 전체의 통계
   가. 복모음이지만 정음(正音)인 경우(ㅛ ㅑ ㅠ ㅕ)  
   나. 복모음이면서 정음(正音)이 아닌 경우(ㅖ ㅘ ㅝ ㅞ ㅟ ㅢ)  
   다. 단모음이면서 정음(正音)인 경우(ㅗ ㅏ ㅜ ㅓ ㅡ ㅣ)
   라. 단모음이지만 정음(正音)이 아닌 경우(ㅐ ㅔ ㅚ)
3) 가곡에서 한글 모음의 발음 원리
4. 글을 맺으며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<한글 요약문>
가곡(歌曲)에서 한글 모음(母音)의 발음원리(發音原理)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남창 가곡을 중심으로 -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우실하 (사회학박사,  요녕대학 한국학과 교수)
   이 논문의 주된 목적은 한국의 대표적인 성악곡인 가곡에서, (1) 더 이상 분해될 수 없는 단모음들인 ‘ㅐ ㅔ ㅚ’를 굳이 분해하는 이유와, (2) 분해될 수 있는 복모음인 ‘ㅛ ㅑ ㅠ ㅕ’를 왜 분해하지 않는지를 논리적으로 밝히려는 것이다. 단모음이 아닌 복모음을 분해해서 발음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, 단모음인 ‘ㅐ ㅔ ㅚ’를 분해해서 발음하는 것이 어떤 원리에 입각한 것인지는 이제까지 풀리지 않는 의문이었다.
  필자는 이 글을 통해서 ‘ㅐ ㅔ ㅚ’가 비록 초기에는 복모음이던 것이 단모음화 되었지만 ꡔ훈민정음ꡕ에서 이야기하는 모음의 정음(正音)이 아니기 때문에, 굳이 정음으로 분해해서 발음한다는 점을 밝히려 하였다. ꡔ훈민정음ꡕ에서 말하는 ‘정음(正音) 28자’는 자음 17자와 모음 11자(ㅗ ㅏ ㅜ ㅓ ㅛ ㅑ ㅠ ㅕ ㆍ ㅡ ㅣ)  총 28자 뿐이다. 그러므로 모음의 경우 이 11자를 제외한 단모음이나 복모음은 ‘올바른 소리’를 의미하는 ‘정음’이 아니다.  ꡔ훈민정음ꡕ에 의하면 이 정음들은 모두 음양오행론에 입각해서 오행(木火土金水)에 배당되어 있다. 또한 오행에 배당된 정음들은 오행의 다양한 상징적 의미들과 연결되어 있다.  
   결론적으로 가곡의 한글 모음 발음원리는 ꡔ훈민정음ꡕ에서 이야기하는 정음(正音)의 논리에 의한 것이다. 곧 ‘ㅐ ㅔ ㅚ’가 비록 단모음이지만, 정음이 아니므로 정음들로 분해해서 발음한다고 볼 수 있다. 이런 원리를 이해하면 복모음이지만 정음(正音)인 ‘ㅛ ㅑ ㅠ ㅕ’는 왜 분해를 하지 않고 발음하는지를 이해할 수 있다.  곧 복모음은 음을 길게 발음할 때 단모음으로 분해하는 것이 많이 보이지만, 복모음 중에서도 정음에 속하는 ‘ㅛ ㅑ ㅠ ㅕ’는 단 한 건도 분해해서 발음한 경우가 없다. 복모음이 분해되는 경우에도 ‘들리는 음가’에 의해서 분해되는 것이 아니라 ‘조합된 정음’들로 분해된다.(예: ㅖ = ㅕ + ㅣ).  그리고 단모음은 기본적으로 분해될 수 없는 것이지만, 정음이 아닌 단모음인 ‘ㅐ ㅔ ㅚ’도 역시 ‘들리는 음가’와 상관없이 ‘조합된 정음’들로 분해해서 발음한다.(예: ㅐ = ㅏ + ㅣ)

<영문 요약문>< Summary>

The Pronunciation Principle of Korean Vowels in 'Ga-gok'(歌曲)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focused on male 'Ga-gok'-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WOO, Sil-Ha Ph.D. (Professor at Liaoning University)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The principle objective of this thesis is to logically prove the reason of (1) dividing non-dividable single-syllable vowels such as 'ㅐ ㅔ ㅚ ', and (2) not dividing dividable multi-syllable vowels such as 'ㅛ ㅑ ㅠ ㅕ'.  The reason for dividedly pronouncing multi-syllable vowels is easy to understand, however the reason for dividedly pronouncing single-syllable vowels has been an unsolved mystery until now.
        I want to use this thesis as a method of stating the fact that 'ㅐ ㅔ ㅚ ' is pronounced dividedly because it is not the 'Jung eum'(正音:correct sound) mentioned in the 'Hun- min-jung-eum'(訓民正音), even though it is a single-syllable vowel.  The 'Jung eum' 28 characters mentioned in the 'Hun-min-jung-eum' only consists of 17 consonants and 11 vowels(ㅗ ㅏ ㅜ ㅓ ㅛ ㅑ ㅠ ㅕ ㆍ ㅡ ㅣ).  Therefore the multi or single-syllable vowels other than that of the 11 characters are not the 'Jung-eum'.  According to the 'Hun-min-jung-eum' these 'Jung-eum's are all placed in the 'Wu-xing'(五行: 木火土金水) in accordance to 'Yin-yang-wu-xing-lun'(陰陽五行論).  Moreover the 'Jung-eum's placed in the 'Wu-xing' are all related to the various symbolic meanings of the 'Wu-xing'.
        In conclusion, the pronunciation principle of Korean in 'Ga-gok' is induced from the 'Jung-eum' logic in the 'Hun-min-jung-eum'.  Hence, even though 'ㅐ ㅔ ㅚ' are single-syllable vowels, they are divided into 'Jung-eum' first, and then pronounced, since they are not the 'Jung-eum' themselves.  Having understood this principle it is easy to understand why you don't dividedly pronounce the 'Jung-eum', 'ㅛ ㅑ ㅠ ㅕ', even though it is a multi-syllable vowel.  For multi-syllable vowels we see an abundance of cases dividing multi-syllable vowels into single-syllable vowels, however, for the 'Jung-eum' multi-syllable vowels such as 'ㅛ ㅑ ㅠ ㅕ', there are no cases of dividing it.  Even for the multi-syllable vowels that are divided, they are not divided by the actual phonetical value but into the composed 'Jung-eum'(eg.:ㅖ = ㅕ + ㅣ ).  Also single-syllable vowels usually do not get divided, however the single-syllable, 'ㅐ ㅔ ㅚ', get divided into the composed 'Jung-eum' instead of their phonetics. (eg.:ㅐ = ㅏ + ㅣ).
-------------  우실하 올림------




이    름 내    용 비밀번호
     
 

목록보기 답변달기

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


copyright © 1989-2006 가온누리. All rights are reserved.
admin board